전환사채 개념 및 발행방법 그리고 장단점

주식을 하다 보면 종종 CB 라는 단어를 보셨을 것입니다. CB란 전환사채를 의미합니다.

전환사채 CB 개념 발행방법 장단점

전환사채(CB)란?

전환사채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먼저 ‘회사채’라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기업은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유상증자 또는 회사채 발행을 하는데, 회사채란 주식회사가 일반 대중에게 자금을 모집하기 위해 대량으로 발행하는 채권입니다. 채권은 주식과 다르게 만기와 이자가 있습니다. 그리고 채권은 부채에 속하기 때문에 회사가 파산했을 경우 주식보다 먼저 상환됩니다.





전환사채(Convertible Bond)는 바로 회사채의 한 종류라 보시면 됩니다. 주식과 채권의 두 가지 얼굴을 가진 회사채입니다. 즉 처음에는 채권으로 발행되지만 일정 시간이 지나 소유주가 원하면 주식으로 전환이 가능합니다.

 

전환사채를 발행하는 이유?

일반적으로 신용등급이 높은 대기업이나 금융 회사는 주식과 연결고리가 없는 순수 회사채를 발행합니다. 하지만 신생 회사들은 회사채 발행만으로 투자자 확보가 어렵기 때문에 전환사채를 발행합니다.





신용등급과 관계없이 기업이 경영상 판단에 따라 전환사채나 신주인수권부사채를 발행하기도 합니다. 어느 정도 신용도를 갖췄거나, 당장 신용도는 낮아도 회사가 성장성을 가진 유망주라면, 투자자에게 주식전환권이나 신주인수권을 주는 대신 일반 회사채보다 낮은 금리로 채권을 발행해 자금조달 비용(이자)을 줄이는 방법입니다.

 

낮은 비용으로 자금조달

전환사채는 주식으로 전환이 가능하기 때문에 다른 회사채에 비해 이자율이 낮습니다. 즉 회사 입장에서는 낮은 비용(이자)으로 자금조달을 할 수 있습니다. 주식으로 전환할 수 있는 이익을 제공하며 낮은 비용으로 투자자를 모을 수 있습니다.

 

재무구조 개선

회사가 주가가 상승하여 주식으로 바뀌게 되면 회사는 자본이 증가하고 부채가 줄어드는 효과가 있습니다. 채권에 대한 상환 부담이 줄어들고 유상증자와 비슷한 효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전환사채 청구권 행사

투자자가 채권을 주식으로 바꿔 달라고 청구할 수 있는 권리를 행사하는 걸 말합니다. 언제나 주식으로 전환할 수 있는 건 아닙니다.

전환사채를 발행할 때에는 채권을 주식으로 전환하는 방식과 얼마의 비율로 교환할 것인가에 대해 미리 결정합니다. 일반적으로 채권을 주식으로 전환하는 건 발행 후 3개월부터 가능합니다.

 

주가에 미치는 영향

일반적으로 전환사채 발행은 채권을 주식으로 바꿀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주가에 악재로 작용합니다.

투자자가 주식으로 바꿔 달라는 요구(전환청구권 행사)를 하면 회사는 새로운 주식을 찍어서 줘야 합니다. 그럼 전환사채에 투자하지 않은 일반 주주는 기존 주식의 가치가 하락할 수 있기 때문에 보유 중인 주식을 매각할 수 있습니다. 이런 경우가 많이 발생하면 주가 하락으로 이어집니다.





일단 자신이 주식을 보유한 회사의 발행주식수가 늘어나면, 기존 주식이 희석되는 부작용이 나타납니다. 또한 싼 가격에 새로운 주식을 대량 확보한 전환사채 투자자들이 이익 실현을 위해 주식을 매도하면 주가에도 부담이 됩니다. 흔히 얘기하는 주식 수급(수요와 공급)에 부정적인 흐름이 발생합니다.

 

투자 주의사항

현실적으로 전환사채의 이자율은 매우 낮습니다. 전환청구권이 있기 때문에 0%대 이자율이 대부분입니다. 일반적으로 전환청구권을 행사한 뒤에 주식을 처분해서 이익을 실현하는 경우가 많지만 회사의 주가 상승여력을 판단해서 신중하게 주식을 처분해야 합니다.

 

금융위원회에서는 이러한 전환사채 뿐만 아니라 다양한 경제 정보를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금융위원회 바로가기





이 외에도 경제생활에 유익한 다양한 정보를 지금 바로 만나보세요.

Leave a Comment